REGULARS

라이트하우스 블론드

Blonde Ale, 4.5% ABV, 25 IBU’s
깔끔하고 청량한, 매혹적인 과일향

갈매기의 맥주 중 풍미와 알코올 도수가 가장 가벼운 맥주. 수제맥주에 입문하는 분들께 권해드립니다. 라이트하우스 블론드를 통해 수제맥주에 익숙해지면, 문라이즈 페일에일과 같이 조금 더 강한 풍미를 가진 에일에 도전해보세요.

LIGHTHOUSE BLONDE

Blonde Ale, 4.5% ABV, 25 IBU’s
Light, Refreshing and Crisp

Among Galmegi’s beer, it has the lightest flavor and alcohol content. It is recommended for those who are new to craft beer. If you get used to craft beer through Lighthouse Blonde, try an ale with a slightly stronger flavor like Moonrise Pale Ale.

문라이즈 페일에일

Pale Ale, 5.0% ABV, 40 IBU’s
향긋한 과일향, 적절한 쓴 맛

부담스럽지 않은 도수와 언제나 한결같이 즐길 수 있는 향긋한 과일향과 적절한 쓴맛이 잘 조화된 페일에일입니다. 가벼운 수제맥주에서 좀 더 강한 IPA로 넘어갈 수 있는 다리 역할을 하는 맥주라고 할 수 있습니다. 수제맥주에 익숙해져가는 단계에 있는 고객들이나 수제맥주의 강한 쓴맛을 즐기지 않는 분들에게 추천해드립니다.

MOONRISE PALE ALE

Pale Ale, 5.0% ABV, 40 IBU’s
Fruity, Hoppy and Slightly Bitter

It is a pale ale that has a good balance of moderate level of alcohol content, a fragrant fruity aroma that can be enjoyed all the time, and a mild bitter taste. It can be said to be a beer that acts as a bridge from a light craft beer to a stronger type such as IPA. It is recommended for customers who are at the stage of getting used to craft beer or who do not enjoy the strong bitter taste of craft beer.

갈매기 아이피에이

IPA, 6.5% ABV, 65 IBU’s
강한 홉의 향, 쓴맛, 깔끔함

갈매기 아이피에이는 심혈을 기울여 만든 우리 대표맥주입니다. 특징 없이 단조로운 맛의 맥주가 지배적인 맥주시장을 변화시키고, 맥주에 대한 정의를 재정립하고자 열정을 쏟아 만들었습니다. 열대과일과 솔향의 풍부한 아로마와 더불어 강한 알코올 도수 및 강렬한 쓴맛의 이 맥주는 단조로움을 거부하고 도전을 두려워하지 않는 분들을 위한 맥주입니다.

이미 블론드에일과 페일에일을 거쳐 아이피에이를 즐기는 단계에 도달한 분들에게 갈매기 아이피에이는 결코 실망감을 안겨드리지 않을 거라 자부할 수 있습니다.

GALMEGI IPA

IPA, 6.5% ABV, 65 IBU’s
Hoppy, Bitter and Clean

Galmegi IPA is our representative beer made with great efforts. This was created with passion to change the dominant beer market and redefine the definition of beer when beer with no distinctive taste was pervasive. With a strong alcoholic and intense bitter taste, along with a rich aroma of tropical fruits and pine scents, this beer is for those who reject the monotony and are not afraid of challenges.

For those who have already reached the stage of enjoying IPA through blond ale and pale ale experiences, we can be proud that the Galmegi IPA will never disappoint.

레드데빌 라이피에이

IPA, 7.0% ABV, 70 IBU’s
홉향, 호밀의 풍미

월드컵 응원단 붉은 악마의 애국심을 기리기 위해 양조된 레드데빌 라이피에이는 수제맥주의 경지에 도달한 고객분들의 입맛을 만족시키기 위하여 탄생되었습니다. 입안 가득 퍼지는 강한 풍미와 알코올의 강한 펀치가 특징입니다. 레드데빌 라이피에이는 맥주계의 람보르기니라고 할 수 있습니다. 대부분의 사람들이 잘 다룰 수 있기를 바라지만 실상은 열렬한 애호가들만이 그 깊이와 복잡한 특징을 즐길 수 있어, 초보자가 시도하기에는 벅찬 상대이기도 합니다.

RED DEVIL RYEPA

IPA, 7.0% ABV, 70 IBU’s
Hoppy, Rye spice

Red Devil RYEPA was created to commemorate the patriotism of the Red Devils cheering for the World Cup. This will satisfy the taste of customers who reached at the high level of craft beer. It features a strong flavor that spreads throughout the mouth and a strong punch of alcohol. Red Devil RYEPA can be said to be like Lamborghini in the beer world. We hope most people can handle it well, but in fact, only avid enthusiasts can enjoy its depth and complex features, making it a daunting opponent for beginners to try.

캠프파이어 앰버​

Amber, 5.0% ABV, 23 IBU’s
몰트 본연의 구수한 맛, 카라멜, 조화로움

호박 보석(앰버)의 아름다운 색감을 지닌 캠프파이어 앰버는  수제 에일맥주의 특성이라 할 수 있는 쓴맛을 낮춰 달콤함이 돋보입니다. 이 맥주는 디저트를 즐기고 캐러멜과 토피향을 사랑하는 고객님들을 위해 만들어졌습니다. 특히, 쓴맛을 즐기지 않는다고 말씀하시는 손님들께 안전하게 권유해 드릴 수 있는 맥주입니다.

CAMPFIRE AMBER

Amber, 5.0% ABV, 23 IBU’s
Malty, Caramel and Balanced

Campfire Amber, which has the beautiful color of amber gemstones, stands out by lowering the bitterness, a characteristic of handmade ale beer. This beer is made for those who enjoy dessert and love caramel and toffee flavors. In particular, it is a beer that we can safely recommend to customers who say they do not enjoy the bitter taste.

에스프레소 바닐라 스타우트

Stout, 5.5% ABV, 40 IBU’s
커피, 초콜릿, 바닐라

갓 볶은 커피 원두를 아낌없이 사용하여 양조된 저희 에스프레소 바닐라 스타우트는 커피를 사랑하는 분들께 권할 수 있는 최상의 맥주입니다. 신선한 커피, 달콤함 초콜릿과 바닐라 향이 풍부한 이 맥주는 20대 후반부터 50대 초반의 커피애호가들이 가장 선호하는 맥주입니다. 2018년 & 2019년 아시아 비어 챔피언십과 2018년 인터네셔널 비어 컵에서 수상하였습니다.

ESPRESSO VANILLA STOUT

Stout, 5.5% ABV, 40 IBU’s
Coffee, Vanilla and Roast

Brewed with generous amounts of freshly roasted coffee beans, our Espresso vanilla stout is the best beer we recommend to all coffee lovers. Fresh coffee, sweet chocolate and rich in vanilla flavors, this beer is a favorite among coffee lovers from their late 20s to early 50s. Winners at the 2018 & 2019 Asian Beer Championships and the 2018 International Beer Cup.

유자고제

Gose, 4.5% ABV, 3.4 PH
신맛, 짠맛, 유자 맛

“맥주”라고 생각하는 개념을 흔들어 놓아버릴 “유자 고제”는 갈매기브루잉 대표 사워비어입니다. 발효 전 단계에서 신맛을 발현시키는 특별한 기술과 함께 국내산 천일염과 고수씨를 첨가하여 독특한 향과 “유자” 고유의 풍미가 잘 어우러질 수 있게 양조되었습니다. 적절한 신맛과 드라이한 끝맛으로, 화이트 와인을 선호하시는 분들께 권유해드릴 수 있는 최상의 옵션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PH 3.4의 사워비어 특성상, 기름기 많은 음식을 드실 때 소화에 도움이 될 수 있습니다.

YUJA GOSE

Gose, 4.5% ABV, 3.4 PH
Sour, Salty and Citrusy

“Yuja Goje” is the representative sour beer of Galmegi Brewing. It is brewed so that the unique aroma and the unique flavor of yuzu can be well harmonized by adding domestic sea salt and coriander seeds along with a special technology that expresses sourness in the pre-fermentation stage. With its moderate acidity and dry finish, it is the best option to recommend to those who prefer white wine. Due to the nature of sour beer with a PH 3.4, it may be beneficial for digestion when eating greasy foods.

SEASONALS

넬슨 NELSON

IPA Lab series #2

IPA, 6.5% ABV, 31IBU’s
청포도향, 배즙, 깔끔함
Green grape, Pear, Clean

뉴질랜드의 넬슨 홉으로 만든 이 맥주는 쓴맛이 적어 마시기 쉬우며, 가볍고 신선한 바디감과 섬세한 백포도의 풍미를 가졌습니다. 봄을 마무리하고 다가오는 여름을 축하할 멋진 아이피에이 입니다. 향긋함 뒤에 감춰진 6.5도의 알콜도수를 기억하세요. 건배!

Brewed with the elusive Nelson Sauvin hop from New Zealand. Designed with a low and approachable bitterness, a light, fresh body and flavours of delicate white grapes. A wonderful end to spring and start to summer. Drink with caution, she sure doesn’t taste like the 6.5% ABV packed under the hood 😉 Cheers!

트로피컬 갈매기 Tropigull

IPA Lab series #3

Hazy IPA, 6.5% ABV, 30 IBU’s
과즙같은, 열대과일, 달콤한
Juicy, Tropical, Sweet

아이피에이 연구실의 세번째 연구, ‘트로피컬 갈매기’! IPA를 좋아하신다면 꼭 한 번 맛보셔야 할 이 맥주. 이번에도 엄청난 양의 홉을 때려 넣었습니다. 열대과일의 진한 아로마가 당신을 끌어당기고, 약간의 쓴맛과 부드러운 바디감은 마치 한여름의 시원한 쥬스처럼 자꾸만 마시고싶게 합니다. 하지만 조심하세요, 알코올 도수는 6.5도나 됩니다 😉

‘Juiced’, the 3rd beer in our IPA lab series has once again been brewed with a shit ton of hops. If you like IPA, this beer is a must-try. Deep aromas of tropical fruits will suck you in and the mild bitterness and smooth body will make you want to drink this beer like cold juice on a hot summers day. At 6.5% ABV though, be careful 😉

COLLABORATIONS

구포만세329
GUPO MANSE 329

IPA, 6.5% ABV, 35 IBU’s, 4 SRM
솔향, 프루티함, 부드러움
Piny, Fruity, Smooth

밀당브로이에서 판매중

부산 북구청과 갈매기브루잉의 협업으로 만들어진 구포 밀 맥주.(브랜딩 : 동서대 디자인대학)

강인함∙성취∙독립이라는 세가지 키워드에서 기인한 <구포만세329>는, 구포지역에서 생산한 밀을 몰트와 함께 사용한 아이피에이 입니다. 너무 가볍지도 너무 쓰지도 않게 적당한 균형을 갖추었고, 솔향이 나는 홉을 사용하여 한국적인 정신을 강조하였습니다. 강한 첫인상과 달리 뒤이어 느껴지는 열대과일향은 만세운동에 따라오는 독립의 성취와 같이 즐거운 맥주입니다. 오늘부터 갈매기브루잉 전 지점과 밀당브로이에서 만나보세요. 건배!

AVAILABLE in MILDANG BRAU

Collaborated with Busan Buk-gu government office. (Branded by Dongseo University)

The recipe stemming from three keywords: strong, rewarding, and independent, is an IPA that uses wheat produced in Gupo with a variety of other malts from around the world. It has a moderate balance so that it is neither too light nor too bitter, and uses a piny hop to emphasize the Korean spirit. Unlike the strong first impression, the following tropical fruit aroma’s make this beer more pleasant like the achievement of independence. From tonight, is available at all Galmegi locations and Midland Brau next to Gupo station. Cheers!